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우 "靑특감반장, 드루킹 수사 조회 지시했다"

민간인 사찰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스1]

민간인 사찰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스1]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김태우 전 수사관은 10일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 수사가 진행될 당시 청와대 이인걸 특별감찰반장이 특감반원들에게 수사진행 상황을 알아보라고 지시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는 제가 경찰청에 찾아가 제 지인이 수사받는 사건을 조회했다며 감찰을 했으나, 진행 중인 수사 상황을 불법조회한 것은 제가 아니라 청와대"라고 밝혔다.
 
그는 2018년 7월25일 오전 11시11분, 이인걸 특감반장이 본인을 포함한 검찰 출신 특감반원 4명이 있는 텔레그램 단체방에 언론 기사 링크를 올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사 내용은 드루킹이 60기가 분량의 USB를 특검에 제출했다는 내용이었다"며 "이 반장은 이 기사를 텔레그램 방에 올리면서 특감반원 4명에게 '이거 맞는지' 'USB에 대략 어떤 내용이 있는지 알아보면 좋겠는데'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수사관은 "정확히 13분 후인 오전 11시24분에 박모 특감반원이 지시대로 내용을 알아본 후 'USB 제출은 사실이고, USB 자료 내용은 김경수(경남도지사)와 메신저 내용을 포함해 댓글조작 과정 상 문건이라고 합니다'라고 보고했다"고 덧붙였다.
 
김 전 수사관은 "이 반장은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김경수가 수사받는 상황을 알아보라고 지시하고 특감반원이 알아봐 준 것"이라며 "그 사건은 다른 사건도 아니고 드루킹 특검 수사였다. 청와대는 대통령의 최측근이 수사받는 특검 수사상황을 알아보라고 지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특감 반장이 반원들에게 지시한 텔레그램 지시 내용과 보고 내용은 대화 문자 내용 자체가 저의 휴대전화에서 발견됐다. 증거가 완벽히 보존돼 있다"며 "검찰은 주저말고 이 반장을 소환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당시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을 사찰해 첩보를 만들었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면서 윗선 측근에 대한 비리 첩보는 묵살됐다고도 밝혔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달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첫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는 이 자리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특별감찰반에) 허위 출장비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국가 예산을 횡령했다"며 이전까지 없었던 새로운 주장을 내놨다. 두 번째 기자회견은 지난달 23일 검찰의 김 수사관 자택 압수수색 이후 열렸다.
 
지난해 12월 청와대는 김 전 수사관이 특별감찰반 근무 시절 인지한 비밀을 언론에 유출했다며 검찰에 고발했고, 이에 따른 압수수색이 진행된 것이다.
 
김 전 수사관은 압수수색 다음 날인 24일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보복성 압수수색으로 저희한테 폭행을 가한 것과 다름이 없다"며 "공무상 비밀을 누설한 게 아니라 비리를 누설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