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텔 침대 밑에…” 20대들에 5000만원 뜯은 보이스피싱 수법

보이스 피싱 일러스트. [연합뉴스]

보이스 피싱 일러스트. [연합뉴스]

검찰 수사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으로 수천만 원을 뜯은 2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이모(20)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24일 A씨에게 전화를 걸어 “검찰청 수사관인데 당신 명의의 대포통장이 범죄에 사용돼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이를 피하려면 모텔 매트리스 밑에 현금을 가져다 놓으라”고 속여 A씨로부터 54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모텔 호수를 확인한 후 피해자를 다른 곳으로 유인해 돈을 빼가는 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이런 수법으로 지난달 17일부터 28일까지 서울·안양 등 수도권 일대에서 7차례에 걸쳐 적게는 500만원에서 많게는 1000만원까지 모두 5700만원을 챙겨 중국인 명의 계좌로 송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20대이며 이씨는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으로부터 범행 제의를 받고 불특정 다수에게 전화를 걸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 중에는 남부 지방의 한 섬에 거주하면서 모은 돈을 건넨 20대 청년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와 연락을 주고받은 보이스피싱 조직의 중간책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기관은 절대 현금 인출 등을 요구하지 않는다”며 “이 같은 전화를 받으면 즉시 신속히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