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0대 여성 택시기사 무차별 폭행 후 도주한 만취 승객

10일 오전 4시 30분쯤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동 아파트 단지 인근 도로를 지나는 택시 안에서 기사 이모 씨가 40대로 추정되는 남성 승객에게 무차별 폭행당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택시기사 이씨 딸 제공=연합뉴스]

10일 오전 4시 30분쯤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동 아파트 단지 인근 도로를 지나는 택시 안에서 기사 이모 씨가 40대로 추정되는 남성 승객에게 무차별 폭행당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택시기사 이씨 딸 제공=연합뉴스]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술에 취한 승객이 60대 여성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달아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30분쯤 남양주시 호평동 아파트 단지 인근 도로를 지나는 택시 안에서 40대로 추정되는 남성 승객이 기사 이모(62)씨를 주먹으로 마구 때린 뒤 달아났다.
 
이씨는 뇌출혈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이날 연합뉴스는 이씨 딸 주장을 인용해 이 남성이 당시 만취 상태였다고 전했다. 이씨 딸에 따르면 이 남성은 탑승 1분도 지나지 않아 이씨에게 욕을 하며 ‘같이 죽자’고 한 후 핸들을 잡아당겼다. 이후 택시를 세우고 말리는 이씨를 향해 이 남성이 무차별 폭행을 한 후 그대로 달아났다는 게 이씨 측 주장이다.
 
이씨는 바로 112에 신고한 뒤 가족에 도움을 요청했으며 119 구급대가 정신을 잃은 이씨를 병원으로 후송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인근 아파트에 사는 것으로 추정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