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동영 "5·18이 폭동? 한국당, 학살자 후예인지 정체성 밝혀야"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0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광주 폭동'으로 폄훼한 것과 관련 "한국당은 학살자의 후예인지, 자신의 정체성을 밝혀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지금 여기까지 온 한국 민주주의의 뿌리는 1980년 5월의 광주 희생에 뿌리를 두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대표는 "국회는 민의의 전당이다. 이 민의의 전당에서 정면으로 부정하고 짓밟는 만행이 자행되었다. 이는 묵고할 수 없는 일"이라며 "전두환씨를 영웅이라고 칭하는 사람들과 한 무리가 되어서 5·18에 대한 가짜뉴스를 확대, 재생산하고 있는 한국당의 본질은 무엇인지 국민 앞에 밝혀야할 시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에는 그냥 넘어갈 수 없다. 좌시할 수 없다. 우리 당이 총력을 기울여서 이 5·18 정신을 짓밟은 행위에 대해서 책임을 묻고 규탄하고 국회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고자한다"고 강조했다.

장병완 원내대변인 역시 "한국당이 또다시 반민주적, 반헌법적 전통을 잇고 있는 정당이라고 하는 본색을 드러냈다"면서 "이미 대법원에서 법위반으로 판명이 난 5·18 북한군 개입설을 지만원씨가 되풀이했다. 더 큰 문제는 이 문제를 제기한 장소가 민의의 전당인 국회이고 한국당 국회의원들이 직접 초청해서 개최를 했고 행사장에서 동조발언까지 했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소속의원들의 이러한 행위를 방조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다는 황당한 주장을 펼쳤다"며 "나 대표는 판사출신으로서 대법원 판결을 잘 알고 있을 텐데도 이러한 반역사적, 반헌법적 발언을 방조하는 것 역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지적했다.

평화당은 이날 최고위에서 ▲국회윤리위 제소 ▲자유한국당 5·18 망언 대책특별위원회 구성 ▲관련자들에 대한 고소, 고발조치 등을 하기로 의결했다.

lj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