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한덕 센터장 집무실 앞에 아메리카노가 놓인 이유

7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고(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왼쪽). [뉴스1]

7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고(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왼쪽). [뉴스1]

20년 넘게 국내 응급의료계를 이끌다 지난 4일 유명을 달리한 윤한덕(51) 국립중앙의료원(NMC)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집무실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집무실 앞에는 꽃 외에도 아메리카노 여러 잔이 놓여 있어 눈길을 끌었다.
 
8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내 고(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집무실 입구에 고인을 추모하는 꽃과 커피가 놓여 있다. [뉴시스]

8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내 고(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집무실 입구에 고인을 추모하는 꽃과 커피가 놓여 있다. [뉴시스]

8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내 고(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집무실 입구에 고인을 추모하는 꽃과 커피가 놓여 있다. [뉴스1]

8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내 고(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집무실 입구에 고인을 추모하는 꽃과 커피가 놓여 있다. [뉴스1]

고인은 4~5년 전부터 병원에서 숙식하다시피 하며 응급의료 체계 선진화에 기여했다.
 
9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평소 ‘봉지 커피’를 입에 달고 다녀 직원들이 아메리카노를 권했다고 한다. 그가 세상을 떠난 뒤 동료 등 추모객들은 인스턴트 대신 커피 기계로 내린 아메리카노에 그를 기리는 추모의 뜻을 담아 집무실 앞에 둔 것으로 보인다.

 
8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내 고(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집무실 입구에 고인을 추모하는 꽃과 커피가 놓여 있다. [뉴시스]

8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내 고(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집무실 입구에 고인을 추모하는 꽃과 커피가 놓여 있다. [뉴시스]

윤 센터장은 설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고향에 내려가기로 했지만, 설 연휴가 시작된 주말 내내 연락이 두절됐다. 부인이 4일 병원을 찾았고, 집무실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윤 센터장은 응급의료·외상의료·재난의료 체계를 구축하는 일을 해왔다. 일이 너무 많아 집에 들어가지 않는 일이 많았다. 주변에서 “일 좀 그만하고 집에 들어가라”고 권유한 적이 한두 번 아니라고 한다.  

 
윤 센터장의 영결식은 설 연휴에도 끝까지 자리를 비우지 못했던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서 10일 오전 9시 엄수된다.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과 추도사 등의 순서로 두시간가량 진행될 계획이다. 영결식이 끝난 후 운구는 고인의 집무실이 있는 병원 행정동을 한 바퀴 돈 뒤 경기도 포천의 장지로 향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국가 응급의료체계 발전에 평생을 바친 윤 센터장의 공로를 인정해 국가유공자 지정을 추진하기로 하고 관련 절차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