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스 코스타리카도 성추행 폭로…아리아스 前대통령은 ‘부인’

오스카르 아리아스 전 코스타리카 대통령. [중앙포토]

오스카르 아리아스 전 코스타리카 대통령. [중앙포토]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오스카르 아리아스(78) 전 코스타리카 대통령에게 성폭행 또는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들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미스 코스타리카 출신 야스민 모랄레스는 전날 아리아스 전 대통령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모랄레스는 2015년 아리아스 전 대통령의 자택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아리아스 전 대통령이 당시 소셜미디어를 통해 자신에게 책을 주겠다며 집으로 초대했고, 이 자리에서 자신의 신체 일부를 만지거나 동의 없이 입맞춤했다고 전했다.  
 
모랄레스는 이후 소송을 제기하기 위해 법적 자문을 구했지만, 아리아스 전 대통령의 정치적 영향력 때문에 변호사들로부터 ‘고소하지 말라’는 조언을 들었다고도 했다.
 
그러나 최근 아리아스 전 대통령을 상대로 피해 폭로가 잇따르면서 용기를 내기로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모랄레스는 “내가 존경하는 유명인사의 전혀 예상치 못한 행동이었기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아리아스 전 대통령을 고소한) 다른 여성들과 미투 운동을 지켜보며 이것(아리아스 전 대통령의 범행)이 습관적 행동이라는 것을 알게 돼 용기를 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앞서 아리아스 전 대통령은 지난 2014년 12월 1일 핵군축 활동가인 알렉산드라 아르세 본 에롤드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지난 4일 피소됐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 홍보국장 에마 데일리와 전직 언론인 노노안티욘 등도 아리아스 전 대통령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현재까지 모랄레스를 포함해 성폭행이나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은 최소 6명이라며 중남미 미투 운동의 가장 두드러진 사례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아리아스 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어떤 여성의 의지를 거슬러 행동한 적이 없으며 공직생활을 하는 동안 양성평등을 제고하기 위해 싸웠다”며 자신의 혐의를 강력히 부인했다.
 
아리아스는 1986∼1990년과 2006∼2010년 두 차례에 걸쳐 코스타리카 대통령을 지냈다. 그는 중미 좌·우파 간의 내전 종식을 중재한 공로로 1987년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