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인 10명 중 8명 “일본 못 믿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한국인 5명 중 4명은 일본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일본 언론 단체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의 공익재단법인 신문통신조사회는 9일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한국·미국·영국·프랑스·중국·태국 등 6개국에서 각각 1000명씩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일본을 신뢰하느냐'는 항목에 한국 응답자들의 79.4%가 "신뢰할 수 없다"고 답했다. 반면 "신뢰할 수 있다"는 대답은 18.1%에 그쳤다. 신문통신조사회에 따르면 지난해 조사 때와 비교했을 때 "신뢰할 수 없다"는 응답의 비율은 똑같았고, "신뢰할 수 있다"의 응답 비율은 1.1%포인트 줄었다.  
 
일본에 대한 불신은 한국뿐만 아니라 중국에서도 높았다. 중국인 응답자 가운데 65.7%는 "신뢰할 수 없다"고 답했고, "신뢰할 수 있다"는 응답은 32.4%에 그쳤다. 
 
반면 태국인들은 "신뢰할 수 있다"에 96.5%가 응답해 조사대상국 가운데 일본에 가장 높은 신뢰도를 보였다. 이어 미국(78.1%), 프랑스(81.4%), 영국(62.8%)도 일본에 높은 신뢰도를 보였다. 
 
한국인 사이에서는 일본에 대한 호감도도 낮게 나타났다. 한국인 가운데 "일본에 대해 호감을 갖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32%로 지난해보다 6.3%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2014년 조사가 시작된 뒤 가장 낮은 수치다. 
 
일본에 대한 신뢰도와 호감도는 낮았지만 일본을 찾은 한국인들은 많았다. 한국인 응답자 가운데 일본을 방문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55.4%로 10%를 기록한  중국(12.6%)과 미국(12.3%)보다 단연 높았다. 나머지 국가들은 일본 방문 경험 응답에 한 자릿수 응답률을 보였다. 
 
아울러 이번 조사에는 알고 있는 일본인의 이름을 1명씩 답하게 하는 질문도 포함됐다. 이에 한국인들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가장 많이 언급했고, 이어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1841∼1909),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1537∼1598) 순으로 답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