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朴 홀대론' 들은 황교안 "특검 연장도 불허했는데···"

황교안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황교안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9일 탄핵 사태 당시 자신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홀대했다는 일각의 주장을 반박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뒤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어려움을 당하신 것을 보고 최대한 잘 도와드리자고 (생각) 했다”고 밝힌 뒤 박 전 대통령 탄핵 사태 당시 특검 수사를 언급했다.
 
그는 “실제로 특검 수사가 진행 중일 때 1차 수사를 마치니 특검에서 수사 기간 연장을 요청했었다”며 “그때 제가 볼 땐 수사가 다 끝났으니 이 정도에서 끝내야 한다고 봐서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것도 했는데, 지금 얘기하는 그런 문제보다 훨씬 큰일들을 한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황 전 총리는 최근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의 방송 인터뷰가 나온 뒤 ‘배박(背朴)’ 논란에 휩싸였다.
 
유 변호사는 지난 7일 한 방송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이 발부된 2017년 3월 31일부터 수차례에 걸쳐 교도소 측에 대통령의 허리가 안 좋으니 책상과 의자를 넣어달라고 부탁을 했다. 전직 대통령 예우를 해달라고 했지만, 반영이 되지 않았다”며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 전 총리에 대해 서운함을 토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