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미·일 북핵수석 협의…“비핵화 실질적 진전 이뤄내야”

이도훈(오른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도훈(오른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한국과 미국, 일본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가 9일 서울에서 만나 평양 북미 실무협상 결과를 공유하고 2차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공조 방침을 재차 확인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비공개로 오찬 협의를 가졌다.
 
한·미·일 수석대표들은 오찬에서 이번 북미 실무협상이 대화 과정 전반에서의 추동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중요한 토대가 되었다고 평가하고, 이런 목표 달성을 위해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 본부장은 오찬 뒤 가나스기 국장과 별도로 만나 한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했다. 이 협의에서 양측은 향후 완전한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한미일 및 한일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