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일년 전 함께 굴린 작은 눈덩이 ‘평화 눈사람’ 됐다”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평창겨울올림픽과 패럴림픽 1주년을 맞아 “평화의 물꼬를 튼 평창올림픽은 강원도의 매서운 추위와 함께 평창이라는 이름으로 세계인들에게 아주 특별히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일 년 전 오늘, 평창의 밤하늘에 1218개의 드론이 떠올라 오륜기를 완성했다. 땀 흘린 선수들과 자원봉사자, 폭설을 이겨낸 젊은 군인들까지 국민 모두 한마음이 되어 평창올림픽을 성공으로 이끌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 사이 우리가 함께 굴린 작은 눈덩이가 평화의 눈사람이 됐다”며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카누, 핸드볼, 탁구 등 다양한 종목에서 남북을 묶어주고 있다. 남북 간 세 번의 정상회담이 있었고, 역사적 북미회담이 하노이의 2차 회담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 평화를 향한 발걸음이며 평창이 우리에게 준 기적 같은 선물”이라며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 선수들이 지루한 훈련을 반복하고, 오래도록 손발을 맞춰야 후회 없는 결과를 이룰 수 있듯, 평화도 그런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평창을 가득 메웠던 함성과 열기가 전해지는 듯하다”며 “겨울올림픽은 4년마다 계속되겠지만, 평화의 물꼬를 튼 평창올림픽은 강원도의 매서운 추위와 함께 평창이라는 이름으로 세계인들에게 아주 특별히 기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