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정치하기 참 힘들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오종택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홍준표 전 대표가 9일 “이대로 전당대회가 진행된다면 화합 전대가 아니라 배박(背朴), 구박(舊朴)의 친목대회가 될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27~28일)과 일정이 겹쳐 논란이 인 전당대회를 한국당이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반발하며 ‘전대 보이콧’을 선언한 바 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이 하나가 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세 갈래로 재분열하는 계기로 만들어 버릴 수 있는 조치가 참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의도대로 당이 끌려가는 모습을 보니 당의 미래가 암담해 드리는 말씀”이라면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겨냥한 듯 “검증을 피하면 당의 자산이 아니라 당의 시한폭탄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지적했다.
 
또 “세간의 소문처럼 특정인의 아들 공천 때문에 무리에 무리를 범하고 있다는 말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며 “그런 소문과 비대위의 무책임이 파행 전대로 몰고 가고 있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또 다른 글에서도 “진작 청산되었어야 할 일부 부패, 무능한 보수들을 데리고 정치하기가 참으로 힘들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전날 회의를 열고 당초 일정대로 오는 27일에 전당대회를 치르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이어진 비대위는 선관위의 이 같은 결정을 최종 확정했다.
 
이에 홍 전 대표는 전당대회 관련 개인 일정을 모두 취소한 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언제는 흥행을 위해서 원칙까지 바꾸며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하더니 인제 와서는 공당의 원칙 운운하면서 전당대회를 강행하겠다고 하는 것을 보노라면 참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홍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 의원 등 6명은 성명을 내고 선관위의 결정에 대해 “불공정하고 반민주적인 당 운영에 개탄한다”며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