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김정은과 하노이서 만난다…북한은 '경제 로켓' 될 것"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도시를 깜짝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북미정상회담은 오는 2월 27·28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부터 2박3일 간 평양에서 진행된 실무협상에 대해 "미국 협상단이 굉장히 생산적인 실무협상을 마친 후 방금 북한을 떠났다. 김정은 위원장과의 두번째 정상회담 시간표에 대해 합의도 이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과의 만남과 평화의 명분 증진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미는 회담 장소를 놓고 줄다리기를 해왔다. 미국은 다낭을 선호하고, 북한은 대사관이 있는 수도 하노이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부터 2박3일 간 평양을 방문한 미국 협상단에는 의전 담당자들도 포함돼 있어 정상회담 개최 도시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을 것으로 예상됐다. 
 
개최 도시가 하노이로 결정됐지만 북한과 미국이 무엇을 주고 받았는지는 아직 전해지지 않았다. 개최 도시가 결정됨에 따라 조만간 의전·경호 등을 위한 북·미 협상이 현지에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트위터 글에서 "김정은 체제의 북한은 굉장히 경제적으로 부강한 집단(Powerhouse)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은 전혀 다른 종류의 '경제 로켓'이 될 것이다"이라고도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