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군절 행사장서 확인된 '북한군 서열2위'

두손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하는 이명수 북한군 차수. 사진은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해 6월 14일 방영한 북미정상회담 기록영화의 한 장면이다. [조선중앙TV]

두손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하는 이명수 북한군 차수. 사진은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해 6월 14일 방영한 북미정상회담 기록영화의 한 장면이다. [조선중앙TV]

 
북한군 원로 이명수(85) 차수(대장보다 한 등급 위의 계급)의 공식 직책이 최고사령부 제1부사령관이라고 북한 매체가 처음 언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건군절을 맞아 8일 열린 공훈국가합창단 경축공연을 관람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이 차수를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제1부사령관이라고 소개했다. 인민군 최고사령관은 김 위원장이 맡고 있는 만큼 이 차수는 북한군 서열2위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차수는 1950년 입대해 승승장구했다. 2007년 국방위원회 행정국장으로 임명돼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전까지 가까이서 보좌했다. 지난 2013년 2월 인민보안부장을 끝으로 군에서 은퇴했지만 2016년 김 위원장이 군 장악 과정에서 그를 총참모장으로 재기용했다.
 
2년 뒤인 지난해 7월부터 북한 매체에서 이영길을 총참모장으로 호명하면서 이 차수의 공식 직함이 대외적으로 불분명해졌다. '경질설'도 나왔지만 이 차수는 북한 매체에서 김수길 총정치국장 앞에 호명되는 등 건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4월 27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안내를 받으며 이명수 차수의 거수경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4월 27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안내를 받으며 이명수 차수의 거수경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건군절 즈음 북한 매체로부터 공식 확인된 그의 직함은 최고사령부 제1부사령관이다. 이는 명예직이지만 김 위원장의 각별한 신임을 알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8일 김 위원장은 인민군 창건 71주년을 맞아 인민무력성을 방문하고 군의 경제건설 참여를 강조했다. 이어 이설주 여사와 함께 공훈국가합창단 공연을 관람하고 노동당 주최 연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최고사령부 제1부사령관인 이 차수, 김수길 총정치국장, 이영길 총참모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군 간부들과 최용해·이수용 등 노동당 간부들이 배석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