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부산 남을 등 지역구 최소 3곳···내년 총선서 통폐합

2020년 국회의원 총선거의 기준이 될 수 있는 인구수 기준이 지난달 31일 확정됐다. 중앙일보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입수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선거제도가 현행대로 유지된다면 최소 3곳의 지역구가 인구 기준 미달로 다른 지역과 통폐합될 전망이다.
 
해당 지역구는 부산 남을(더불어민주당 박재호, 13만3387명), 전남 여수갑(민주평화당 이용주, 13만5150명), 경기 광명갑(민주당 백재현, 13만6153명)이다.
2015년 11월 11일 문재인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대 총선 선거구 획정을 논의하기 위한 여야 대표 회동장 앞에서 농어촌선거구 감소에 항의하는 의원들 사이를 지나가고 있다. [중앙포토]

2015년 11월 11일 문재인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대 총선 선거구 획정을 논의하기 위한 여야 대표 회동장 앞에서 농어촌선거구 감소에 항의하는 의원들 사이를 지나가고 있다. [중앙포토]

 
선관위가 행정안전부 자료를 토대로 확정한 선거구 획정 기준 총인구수는 5182만6287명(지난달 31일 기준)이다. 이를 현행 지역구 253개로 나눈 평균 인구수는 20만4847명이다. 여기에 선거구 간의 인구 편차를 2대1로 정한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대입하면 21대 총선의 인구 상한선은 27만3129명, 인구 하한선은 13만6565명이 된다.
 
물론, 이는 총선과 관련된 현행 제도가 그대로 내년 총선에 적용될 경우의 얘기다. 현재 국회 정치개혁특위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주요 내용으로 선거제도를 논의하고 있지만 여야 간에 이견이 워낙 커 접점을 못 찾고 있다. 국회는 선거 1년 전인 4월 15일까지 선거구를 확정해야 하는데, 이대로라면 현행 제도에서 큰 틀의 변화는 찾기 힘들 전망이다.
김세환 제21대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 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선거구 획정안 마련을 위한 공청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세환 제21대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 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선거구 획정안 마련을 위한 공청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 때문에 인구 미달이 예상되는 지역은 벌써부터 분위기가 뒤숭숭하다. 부산 남을과 전남 여수갑, 경기 광명갑의 경우 옆 지역구 중 일부 동네를 떼 내 인구 하한을 넘겨야 하는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아파트가 밀집한 동네인지, 시골 지역인지 등 어느 지역을 가져오느냐에 따라 정파 간의 유불리가 달라질 수 있다.
 
간신히 인구 하한선을 넘은 지역들도 안심할 수만은 없다. 선거구획정 과정에서 어떤 변수가 생길지 모르기 때문이다. 강원 속초 고성-양양(한국당 이양수), 전북 익산갑(민주당 이춘석),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한국당 강석호), 경기 군포을(민주당 이학영), 경기 군포갑(민주당 김정우)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강원도에서는 지역구가 8개에서 7개로 줄 경우 지역 대표성이 떨어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군포의 경우 지난 총선 때 처음으로 분구 기준을 넘어 지역구가 두 개로 나뉘었는데, 4년 새 인구가 27만6645명으로 줄어 아슬아슬한 상태다. 군포시 민주당 관계자는 “벌써 눈치싸움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2015년 10월 20대 총선을 앞두고 농어촌 지역구 의원들이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지역구 축소 선거구획정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2015년 10월 20대 총선을 앞두고 농어촌 지역구 의원들이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지역구 축소 선거구획정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반대로 분구가 확실시되는 지역구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지역구인 세종과 정의당 심상정 의원 지역구인 경기 고양갑, 무소속 이정현 의원의 지역구인 전남 순천 등 15곳이다. 이들 지역에서도 합종연횡 결과에 따른 기존 정치인과 정치신인 간의 눈치싸움이 치열하게 벌어질 전망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