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기아차 중국실적 바닥찍었나…소매판매 큰폭 증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의 1월 중국 소매판매가 전년 동기에 비해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의 중국 소매판매는 각각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47·48% 증가했다.

현대차 중국법인인 북경현대의 1월 소매판매는 11만316대를 나타냈다.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한 수치다. 기아차의 소매판매 역시 1월 4만5884대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다.

하지만 양사의 중국 도매판매는 소매판매와 반대로 움직였다. 현대·기아차가 재고를 줄이기 위해 도매판매를 의도적으로 줄였다는 분석이다.

현대차의 중국권역 도매판매는 3만2000대로, 전년 동기 대비 46.7% 감소했다. 기아차의 중국 도매판매 역시 3만172대로, 전년 동기 대비 0.1% 증가하는데 그쳤다.

하나금융투자 송선재 연구원은 "도매판매는 현대차가 전년 동기 대비 47% 감소했고, 기아차는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며 "도매·소매판매간 괴리가 큰 이유는 전년 동원에 신차가 없었고, 올해는 딜러 재고를 의도적으로 축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수홍 NH투자증권 연구원 역시 "현대차와 기아차의 1월 중국 소매 판매는 각각 11만316대, 4만5884대로 각각 전년 대비 47% 이상 증가했다"며 "자동차 수요 진작책 시행 가능성에 따른 구매지연 현상 등으로 수요 감소 추세가 지속됐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조 연구원은 "1월 판매 추이를 보면 지난해 말 현대차그룹 중국법인 생산량 증가에 따른 현지 재고 부담은 줄었을 것"이라며 "다만 중국 사업의 안정성 여부에 대한 판단은 향후 판매 추이를 좀 더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시장 1월 소매판매는 현대차가 2% 증가한 4만2000대, 기아차가 5% 증가한 3만7376대를 각각 나타냈다. 도매판매의 경우 현대차는 전년 동기 대비 5.8% 감소한 5만3000대, 기아차는 5% 증가한 4만4000대를 나타냈다.

유럽 소매시장에서는 현대차가 i30 부진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감소한 3만6020대를 판매했고, 기아차는 시드 호조로 1% 증가한 3만7795대를 판매했다. 유럽 도매판매는 현대차가 2.4% 감소한 4만935대, 기아차가 0.5% 감소한 3만7168대를 각각 나타냈다.

pj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