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월 외환보유액 4055억 달러로 사상 최대치 기록

서울 명동 KEB하나은행 본점에 쌓여있는 달러화. [중앙포토]

서울 명동 KEB하나은행 본점에 쌓여있는 달러화. [중앙포토]

 미국 달러 약세로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늘어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19년 1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외환보유액은 4055억1000만 달러로 전달보다 18억2000만 달러 늘어났다.  
 
 한국은행은 “미 달러화 약세에 따른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늘어나며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외환보유액은 우리나라가 보유한 외화자금으로 유가증권(3803억 달러)과 예치금(149억 달러), 금과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 등이 포함된다. 외환보유액은 외환 시장을 안정시키거나 외화 부족 사태가 발생했을 때 사용된다.  
 
 외환 보유액이 바닥났을 때를 대비해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는 계약인 통화스와프가 ‘마이너스 통장’의 성격이 강하다면 외환보유액은 유사시를 대비해 쌓아두는 적금과 비슷한 성격의 통화 안전판이다.
 
 한편 지난해 12월말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4037억 달러)는 세계 9위 수준을 유지했다. 1위는 중국(3조727억 달러)이다. 외환보유액 상위 10개국 중 일본(2위ㆍ1조2710억 달러)과 사우디아라비아(4위ㆍ4964억 달러) 등 아시아 7개국이 포함됐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