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위터’ 일일 사용자 수 처음 공개, 페이스북과 비교해 보니…

[사진 트위터 제공]

[사진 트위터 제공]

 
소셜미디어 기업 트위터가 처음으로 사용자 수를 공개했다.
 
7일(현지시간) 트위터는 2018년 4분기(10~12월) 실적발표와 함께 일일 활성 사용자 수를 1억2600만명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의 일일 사용자 수(12억명)에 비하면 10분의 1 수준이다. 스냅챗(6000만명)보다는 많았다.
 
이날 트위터는 일일 사용자 수가 전년 같은 분기에 비해 9% 늘었다고 말했다.
 
집계된 사용자 수는 트위터 계정에서 직접 광고를 볼 수 있는 사람을 말한다. 제3의 앱에서 광고에 노출되지 않는 사용자는 제외한 수치다.
 
트위터는 작년 4분기에 9억900만 달러(1조23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호실적이다.
 
4분기 순익도 2억5500만 달러(2871억원)에 달해 전년 대비 2배로 뛰었다.
 
잭 도시 트위터 CEO는 “2018년은 장기 전략이 잘 작동했음을 입증한 한 해”라며 “트위터를 건강한 대화형 매체로 만드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트위터의 올 1분기 매출은 4분기보다 크게 줄어든 7억1500만~7억7500만 달러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1분기 전망이 어둡게 나오자 트위터 주가는 이날 장중 10% 가까이 급락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