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김경수 구속은 시작일뿐”…주광덕 “文대통령, 판결문에 92회 언급”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7일 오후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렸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7일 오후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렸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7일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 김경수 경남지사의 실형 선고와 관련, 청와대의 응답을 촉구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번 설 명절 민심과 관련 “정말 국민의 민심은 차가웠다. 못 살겠다. 갈아보자는 게 설 민심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임기가 얼마 남았느냐는 질문을 굉장히 많이 받았다”며 “경제도 어렵고 각종 의혹에 대한 국민 분노가 끓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아시다시피 1월부터 민주당이 국회를 보이콧했다”면서 “국회를 열기 위해 우리가 요구한 김태우 특검, 신재민 청문회, 손혜원 국정조사, 조해주 사퇴에 대해 오늘 오전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응답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날 한국당 의원들은 ‘드루킹 여론조작 청와대는 사죄하라!’ ‘드루킹 댓글조작 철저하게 수사하라!’ ‘김태우 특검 즉각 수용하라!’ ‘신재민 청문회를 당장 실시하라!’ ‘손혜원 비리게이트 국조특검 수용하라!’ ‘정치편향 선관위원 부정선거 획책이다!’ ‘캠프 인사 대선공신 조해주 임명 철회하라!’ 등의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단체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세번째) 등 참석자들이 김태우 특검, 신재민 청문회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세번째) 등 참석자들이 김태우 특검, 신재민 청문회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은 이날 국회에서 ‘김경수·드루킹 댓글조작 부실수사 및 진상규명 특위 1차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는 “김 지사 구속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거대 그림 퍼즐의 일부만 맞춰졌을 뿐이다. 지금부터 그동안 있었던 검찰과 경찰의 부실수사와 은폐 시도, 특히 이 사건에 연루된 청와대 권력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송인배 전 청와대 비서관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중앙선관위, 전 서울경찰청장 등과 관련한 여러가지 의혹들이 많이 있다”며 “청와대는 이 부분에 대해 대답이 있어야 한다고 다시 한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특위 간사를 맡은 주광덕 의원은 “판결문에 92회에 걸쳐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돼 있다. 드루킹 일당이 문 후보의 선거운동조직으로 인정된다는 판결 내용도 있다”라며 “문 대통령이 댓글 조작사건을 사전에 보고받았는지, 인지하고는 있었는지 국민에게 답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또 “구속된 김경수 지사나 여당에서는 물증 없이 허접한 판결을 내렸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170페이지에 이르는 판결문에는 증거 목록만 20쪽에 달할 정도로 구체적 증거가 명시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