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워싱턴·오리건 등 북서부 홍역 확산…反백신 논란 격화



【서울=뉴시스】우은식 기자 = 미국 태평양 북서부 워싱턴주 지역에서 발생한 홍역으로 미 의료당국이 홍역 확산 방지에 주력하고 있는 가운데 의약품 남용 방지를 위한 반(反) 백신 정책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홍역 발생이 집중된 미 북서부 워싱턴주와 오리건 주, 아이다호주의 홍역 예방 미접종율이 다른 주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다호주 유치원생의 홍역 예방접종 미실시율은 10.5%로 미국 전역의 중앙값보다 2배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에 홍역이 집단 발생한 워싱턴주 클라크 카운티, 오리건 주 포틀랜드의 교외지역의 경우 미 접종율이 2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방접종으로 홍역을 막을 수 있는데 이 지역에서 채택하고 있는 느슨한 백신 정책으로 홍역 발병이 확산됐다는 게 백신 옹호론자들의 주장이다.



이들 지역은 미국에서 백신 반대 운동가들의 목소리가 가장 높은 지역으로, 워싱턴주·오리건 주·아이다호주 등 17개주는 소위 '철학적 신념(philosophical)'에 따라 예방 접종을 거부할 수 있도록 한 예외규정을 두고 있다.



반면 백신 반대론자들은 홍역의 위험보다 백신 자체에서 발생하는 부작용에 따른 위험이 더 크다고 주장한다. 면역 결핑증을 가진 한 환자가 백신 접종으로 뇌염을 일으킨 사례를 들어 홍역 백신이 뇌염이나 뇌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오리건 주에 사는 마르티나 글레멘츠(41)는 "한 쪽(백신 반대론자)에서는 우리를 두렵게 하고, 다른 한 쪽에서는 우리를 바보로 만들고 있다"며 "나는 양쪽 진영에 의해 부딪치는 중간지대에 갇힌 느낌"이라고 백신 접종에 대한 혼란스러움을 호소했다.



한편 워싱턴주 제이 인슬리 주지사는 지난 달 29일 이 지역에서만 35명의 홍역 발병 환자가 발생하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강제휴교 및 야외활동 자제 등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워싱턴주와 인근 오리건 주에서는 6일 현재까지 55명의 홍역 환자가 발견된 것을 집계됐다. 이 가운데 50건이 워싱턴주 클라크 카운티에서 발병됐고, 오리건주 멀트노마 카운티에서 3건, 워싱턴 킹 카운티에서 1건이 각각 발생됐다.



홍역은 한 때 매년 400~500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키는 무서운 전염병이었으나,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지난 2000년 소멸을 선언했었다.



eswo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