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문순 "올림픽 시설물 활용, 3월 이후 구체적 방안 나온다"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시설 활용방안에 대한 청사진을 내놨다. 3월 이후 구체적인 방안이 나온다는 설명이다.



최 지사는 7일 오전 11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패럴림픽 개최 1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시설 사후 활용 방안을 언급했다.



"이제 곧 1주년을 맞이하는데 아직까지 (운영 주체가) 정해지지 않은 것에 대한 지적이 있다"면서 "일찌감치 국민 여러분께 설명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 죄송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9일 올림픽 개막 1주년을 맞이하지만 올림픽 시설 사후 관리 방안에 대한 논의는 지지부진하다.올림픽 경기장 13개 중 9개는 관리 주체와 사후활용 방안이 확정됐지만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강릉 하키센터, 알펜시아 슬라이딩 센터 , 정선 스키장 등은 운영 주체가 정해지지 않았다.



또 정산 가리왕산에 지은 스키장은 주무부처와 지역민들이 복원 및 활용 방안을 놓고 충돌하는 등 사회 갈등까지 빚고 있다.



최 지사는 이 경기장을 운영할 방안을 마련할 단체를 구성하고 있다. 우선 평창올림픽조직위가 업무를 공식적으로 중단하고 이 업무를 이관해 처리할 기념재단을 만든다. 동계올림픽에서 남은 자금 619억에 강원도,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금을 더해 운영기금을 조성한다.최 지사는 "시설 운영의 주체가 결정되지 않았지만 3월 중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재단이 만들어진다. 시설들을 책임지고 운영할 주체가 생기는 것"이라면서 "강원도, 대한체육회, 문체부가 파견한 이사들이 책임지고 이를 운영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재단이 직접 운영하는 것은 아무래도 어렵기 때문에 연맹으로 위탁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또 국민들의 세금이 적게 들어가는 방식으로 이 구조를 짤 것"이라고 말했다.



봅슬레이 시설을 예로 들면서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을 허용하고 이용료를 받을 것이다. 또 관광객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상업적 이용 또한 계획하고 있다. 중국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대비해 외국선수들의 훈련 또한 유치하겠다"고 예고했다.



이 시설을 활용하기 위한 국제대회 유치도 한국과 북한의 공동개최 안으로 대한체육회에 신청한 상태다.



최 지사는 "체육회에서 문체부로, 문체부에서 기획재정부로 올라가는 루트인데 이게 국제연합(UN) 제재 대상에 포함되는 것으로 알고 있어 멈췄다"면서 "2월 말 베트남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다시 평가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회 갈등을 빚고 있는 정선 스키장에 대해서도 "협의체를 구성해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미 한 차례 회의를 했고 오늘(7일) 2차 실무 회의가 열린다"면서 "바로바로 해결이 되진 않겠지만 이러한 이해 관계들이 맞물린 사람들의 의견을 정리해 사회적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강원도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1주년을 기념해 9일부터 각종 행사를 벌인다. 9일에는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1주년 기념식이 열린다. 같은날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는 피겨스타 김연아, 빙속 금메달리스트 이상화와 한류문화를 선도하는 아이돌 그룹 등이 참가하는 1주년 대축제가 열릴 예정이다. 평화'를 주제로한 평창 포럼도 9일부터 11일까지 개최된다.



이 이벤트에 북한도 초청했지만, 무산됐다. 최 지사는 "북한 체육상을 포함한 대표단과 선수단, 예술단을 초청했지만 남북·북미 관계가 다소 소강상태라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migg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