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육부-문체부 "'소년체전 해체' 세부 방안 마련할 것"

지난달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 합동 브리핑을 하는 유은혜 교육부 장관, 도종환 문체부 장관, 진선미 여가부 장관(왼쪽부터). 교육부와 문체부는 소년체전을 해체하는 등 학생 선수 육성 방식을 개편하기 위한 대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중앙포토]

지난달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 합동 브리핑을 하는 유은혜 교육부 장관, 도종환 문체부 장관, 진선미 여가부 장관(왼쪽부터). 교육부와 문체부는 소년체전을 해체하는 등 학생 선수 육성 방식을 개편하기 위한 대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중앙포토]

 성폭력 등 비리로 얼룩진 체육계 개선 방안의 일환으로 48년 역사의 소년체전(전국소년체육대회) 해체가 본격화한다.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업무협약을 맺고 학교 시설 개방과 운동부 제도 개선 등의 정책을 공동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8일 경기 고양시 신일중학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신일중에는 문체부와 경기도교육청, 고양시가 함께 설립한 '신일스포츠센터'가 있다. 센터는 수영장 등 학생과 주민이 사용할 수 있는 복합시설로 운영되고 있다. 교육부와 문체부는 앞으로 이처럼 학교 부지 내에 체육문화시설이나 주민센터, 어린이집, 주차장 등 주민편의시설을 설치하는 학교시설 복합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양 부처는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 일환으로 학교 운동부 제도 개선 방안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소년체전과 전국체전(전국체육대회) 고등부를 통합해 학생체육축제로 개편하기 위한 세부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대회 준비를 위한 합숙훈련을 폐지하는 등 엘리트 육성 중심의 학교 운동부 제도를 개선할 계획이다. 소년체전과 전국체전이 지나치게 성적 경쟁 위주로 운영되면서 학생 선수들의 인권을 침해하는 부작용이 있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학교 독서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초등학교 3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10년간 '한 학년 한 권 읽기' 수업을 추진한다. 수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도서 정보나 독서 프로그램 등을 안내하는 독서수업 지원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이다.
 
 이 밖에 한복 교복 시범사업, 영화 관련 진로체험 확대, 매체·저작권 교육 등에서도 교육부와 문체부가 협력하기로 했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