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가족 4명 사상 천안 화재, '방화 가능성'… 인화성물질 발견

 
7일 오전 충남 천안시 안서동에서 발생한 다세대 주택 화재는 방화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화재로 70대 부부와 딸 숨지고 아들은 부상당해
주방과 거실 등에 휘발유 담긴 페트병 남아 있어
방화 때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라이터 발견돼

7일 오전 충남 천안시 안서동 다세대 주택 화재 현장에서 소방당국 관계자가 진압상황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7일 오전 충남 천안시 안서동 다세대 주택 화재 현장에서 소방당국 관계자가 진압상황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충남 천안동남소방서와 천안동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37분쯤 천안시 안서동 다세대 주택 3층에서 화재가 발생, 집주인 A씨(72)와 부인(65), 딸(40) 등 3명이 숨지고 아들(36)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화재는 29분 만인 오전 7시3분쯤 진화됐다. 불은 2층에 사는 주민이 “환기구에서 연기가 들어온다. 불이 난 것 같다”며 119에 신고를 하면서 알려졌다.
7일 오전 충남 천안시 안서동 다세대 주택 화재 현장에서 경찰 과학수사팀이 현장조사를 하기 위해 장비를 준비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7일 오전 충남 천안시 안서동 다세대 주택 화재 현장에서 경찰 과학수사팀이 현장조사를 하기 위해 장비를 준비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화재 당시 A씨 부부는 거실 출입문 쪽, 딸은 안방에서 각각 발견됐다. 작은 방에 있던 아들은 화염 때문에 거실로 나가지 못하고 창문을 부수고 구조를 요청하다 출동한 소방대에 구조됐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A씨의 아들은 경찰에 “불이 난 것을 알았지만, 거실로 나오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화재 조사에 나선 화재조사팀과 경찰은 현장에서 인화성 물질이 담긴 페트병 7개를 발견했다. 페트병에는 휘발유가 남아 있었다고 한다. 거실과 안방, 주방 등에서도 유분이 발견됐다.
7일 오후 충남 천안시 안서동 다세대 주택 화재 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들이 수거한 증거물을 조사하기 위해 차량에 싣고 있다, 신진호 기자

7일 오후 충남 천안시 안서동 다세대 주택 화재 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들이 수거한 증거물을 조사하기 위해 차량에 싣고 있다, 신진호 기자

 
주방 싱크대 배수구에서는 방화 때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라이터도 발견됐다. 지하 1층 창고에서는 휘발유가 담긴 페트병 2개가 발견됐다. 화재 당시에 발견된 것과 같은 종류다.
 
1차 조사를 마친 화재조사팀은 “방화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2곳 이상에서 연소가 된 점과 가연성 물질인 휘발유가 발견된 점, 불이 순식간에 번진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조사 결과 화재는 현관과 거실·안방 등 최소 3곳 이상에서 동시에 시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오전 화재가 발생, 3명이 숨지고 1명이 다친 충남 천안시 안서동 다세대 주택 화재 현장. 신진호 기자

7일 오전 화재가 발생, 3명이 숨지고 1명이 다친 충남 천안시 안서동 다세대 주택 화재 현장. 신진호 기자

 
천안동남소방서 박영신 지휘팀장은 “여러 가지 정황과 1차 조사를 보면 휘발유를 뿌린 뒤 불을 붙인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화재 원인과 발화지점은 추가 조사를 통해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이 다세대 주택 인근 주유소를 상대로 탐문조사를 벌인 결과 최근에는 A씨와 가족 등이 휘발유를 구입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방화를 위해 계획적으로 휘발유를 구입했는지, 보관 중이던 휘발유를 우발적으로 사용했는지도 조사 대상이다. 
7일 오전 충남 천안시 안서동 다세대 주택 화재 현장에서 경찰 과학수사팀이 현장조사를 하기 위해 장비를 준비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7일 오전 충남 천안시 안서동 다세대 주택 화재 현장에서 경찰 과학수사팀이 현장조사를 하기 위해 장비를 준비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경찰과 주변 이웃 등에 따르면 다세대 주택에서는 A씨 부부와 아들이 살고 있었다. 사회복지시설에 머물던 딸은 설을 외러 왔다가 변을 당했다. 다세대 주택은 3층 규모(9채)로 A씨 소유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가 숨진 A씨를 포함한 가족의 소행인지, 병원으로 옮겨진 아들의 소행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숨진 3명에게서는 묶이는 등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7일 오전 충남 천안시 안서동 다세대 주택 화재 현장에서 경찰 과학수사팀이 현장조사를 하기 위해 건물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스1]

7일 오전 충남 천안시 안서동 다세대 주택 화재 현장에서 경찰 과학수사팀이 현장조사를 하기 위해 건물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스1]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변 폐쇄회로TV(CCTV) 영상 등을 확보, A씨 부부와 아들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천안=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