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대 인근 '보증금 500만원·월세 25만원' 복층 원룸 구조는…

MBC를 통해 5일 공개된 서울대 인근 '보증금 500만원 월세 25만원' 복층 원룸. [사진 MBC 방송 캡처]

MBC를 통해 5일 공개된 서울대 인근 '보증금 500만원 월세 25만원' 복층 원룸. [사진 MBC 방송 캡처]

이번 설 연휴를 맞아 지난 4~5일 방송된 MBC 부동산 중개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 가장 화제를 모은 건 '보증금 500만원에 월세 25만원'인 서울대 근처 원룸이었다. 방송 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인터넷 댓글에선 관련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 MBC 방송 캡처]

[사진 MBC 방송 캡처]

5일 오후 방송된 '구해줘! 홈즈'에서 방송인 신봉선과 김정현 아나운서는 서울대학교 새내기 의뢰인을 위해 서울 관악구 서울대 인근 원룸 찾기에 나섰다. 
 
두 사람은 '보증금 500만원에 월세 25만원'이라는 조건을 가진 복층 원룸이 있다는 소식을 들은 후 해당 집을 찾아 나섰다. 신봉선은 "방값은 초저가인데 복층 원룸이라고 한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패널들은 "서울인데 저 가격대 원룸이 있느냐" "말이 안 된다. 너무 싸다"며 놀라워했다.
 
[사진 MBC 방송 캡처]

[사진 MBC 방송 캡처]

[사진 MBC 방송 캡처]

[사진 MBC 방송 캡처]

이들이 해당 집의 현관문을 열자 아래층으로 내려갈 수 있는 계단과 작은 마루가 있었다. 김정현 아나운서는 "되게 특이한 구조"라며 "본 집 중 제일 신기하다"고 말했다.
 
[사진 MBC 방송 캡처]

[사진 MBC 방송 캡처]

계단 아래에는 세면대와 변기가 있는 욕실을 비롯해 세탁기·냉장고·싱크대 등이 갖춰진 주방이 있었다.
 
방송 후 네티즌은 좁은 공간을 층 두 개로 나눠 활용한 해당 집의 구조를 놓고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저렴한 가격치곤 있을 건 다 있다"는 쪽과 "공간이 좁아 사는 데 불편할 것 같다"는 쪽으로 견해차가 크게 나뉘었다.
 
한 네티즌은 "가격 25만원이면 고시원에 사는 것보다는 나을 것 같다"고 했다. "채광도 괜찮다" "서울에서 저 가격이면 살 것 같기도 하다" "잠만 잔다면 괜찮은 수준이다"라는 의견도 이어졌다. 
 
반면 "누울 자리도 없어 보인다" "답답할 것 같다" "짐이 많으면 어떡하냐"는 의견도 있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저렇게 작은 방에서 지낼 학생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짠하다"고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