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시 '사랑의 온도탑' 100도 달성… 총 5억1천610만 원 모금

100도를 달성한 희망 2019 나눔으로 행복한 광주 캠페인 사랑의 온도탑 앞에서 관계자들이 목표달성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사진=광주시청
100도를 달성한 희망 2019 나눔으로 행복한 광주 캠페인 사랑의 온도탑 앞에서 관계자들이 목표달성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사진=광주시청
세차게 몰아친 경기 한파 속에서 광주시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추진중인 희망 2019 나눔으로 행복한 광주 캠페인 ‘사랑의 온도탑’이 100도를 넘겼다.



시는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으로 지난해 11월 20일부터 올해 1월 31일까지 3억 원을 목표로 ‘희망 2019 나눔으로 행복한 광주 캠페인’을 진행한 결과 총 5억1천610만 원이 모금됐다고 6일 밝혔다.



이는 목표액 3억 원을 크게 상회하는 것으로 170% 초과 달성했으며 장기간 이어진 경기 불황과 기부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 등으로 목표달성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광주시민들의 기부 문화가 빛났다.



특히, 지난해 12월 21일 광주시외버스터미널에서 개최된 ‘희망 2019 나눔으로 행복한 광주’ 공개방송 모금행사에서 1억2천400만 원의 성금이 모금됐으며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서 기업들의 기부와 시민들의 기부행렬로 목표액을 달성했다.



시는 모금된 성금으로 어려운 이웃에 대한 생활개선 사업, 홀몸어르신 야쿠르트 지원 사업, 저소득층 자녀 교복비 지원 사업, 무료마켓 푸르미가게 등 8개 사업에 사업비를 지원해 저소득 소외계층의 복지향상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사랑의 온도 100도를 달성할 수 있도록 기부를 해주신 시민들에게 감사하다”며 “보내주신 따뜻한 사랑을 소외된 이웃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김지백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