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한덕 NMC 응급의료센터장 설 연휴 근무중 숨져

윤한덕(51) 국립중앙의료원(NMC)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설 연휴 근무 중 숨져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NMC에 따르면 윤 센터장은 지난 4일 오후 6시쯤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국립중앙의료원 전경. [연합뉴스]

국립중앙의료원 전경. [연합뉴스]

윤 센터장은 설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고향에 내려가기로 했지만, 설 연휴가 시작된 주말 내내 연락이 두절됐다. 윤 센터장의 부인은 설 당일(5일) 전날인 4일에도 윤 센터장과 연락이 닿지 않자 병원을 찾았고, 직원들과 함께 센터장실에 쓰러져 있는 윤 센터장을 발견했다. 경찰 검안 결과에선 급성심장사로 나타났다. 유족은 7일 부검을 해 윤 센터장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로 했다.

연락 두절 뒤 가족·직원이 센터장실서 발견
윤 센터장, NEDIS 등 응급의료체계 구축 헌신

 
윤 센터장의 가족은 윤 센터장이 평상시에도 응급상황이 생기면 연락이 되지 않는 채 귀가하지 않는 경우가 잦아, 연락이 두절된 지난 주말에도 업무로 바쁘다고 여긴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윤 센터장은 2002년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가 문을 열 당시 응급의료기획팀장으로 합류해 밤낮없이 환자를 돌봐왔다.
 
의료계 내에서 윤 센터장은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헌신한 사람으로 꼽힌다. 그는 400여개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응급진료 정보를 수집하는 체계인 국가응급진료정보망(NEDIS)을 구축했다. 
 
또 응급환자 이송정보 콘텐트를 개선·보완해 환자이송의 적절성 및 신속성을 제고하는 응급의료이송정보망 사업 등도 추진했다. 응급의료종사자 교육·훈련, 이동형 병원·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 등에도 크게 기여했다.
 
윤 센터장의 영결식은 국립중앙의료원장으로 10일 오전에 진행될 예정이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