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비건 태운 미군기 이륙…평양 10시쯤 도착할 듯

2차 북미정상회담 실무 협상을 위해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6일 오전 서울에서 평양으로 출발했다. 그의 평양행은 지난해 10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방북한 이후 3개월여 만이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오전 6시 50분쯤 서울의 숙소에서 출발했다. 비건 특별대표를 태운 미군기는 오전 9시 3분쯤 오산 미군기지에서 이륙했다. 도착 예상 시간은 오전 10시쯤이다.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탑승한 비행기가 6일 오전 오산 미군기지에서 이륙하고 있다.[연합뉴스]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탑승한 비행기가 6일 오전 오산 미군기지에서 이륙하고 있다.[연합뉴스]

비건 특별대표는 평양에서 북한 측 상대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북미정상회담 실무협상을 할 예정이다. 이번 실무협상에서는 2차 북미정상회담의 의제인 비핵화 실행조치와 이에 대한 미국의 상응 조치를 집중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건 특별대표와 김 전 대사의 만남은 이번에 두 번째다. 양측은 지난달 18일 김영철 부위원장 일행의 방미 당시 워싱턴에서 상견례를 했다. 
 
앞서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3일 방한해 우리측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난 뒤 4일 청와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만나 실무협상 관련 의견을 나눴다.
 
이번 비건 특별대표의 행보는 미국 북핵 실무협상을 이끄는 수석대표가 한국을 거쳐 평양을 공개 방문한다는 점에서 이례적이라는 게 외교가의 해석이다. 그런 점에서 물밑 협상에 진전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