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 당일 귀성행렬로 강원권 고속도로 곳곳 정체



【춘천=뉴시스】박종우 기자 = 설날 당일인 5일 오후 강원권 고속도로는 귀성길 차량들이 몰리면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강원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영동고속도로는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강릉에서 서울은 약 4시간4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강릉에서 여주분기점까지는 대부분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으나 여주분기점에서 용인, 수원, 군포 등 안산 전까지는 극심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호법 분기점에서 양지나들목까지 약 13㎞ 구간을 통과하는데 한 시간이 걸리는 등 주차장을 방불케 하고 있다.



서울에서 강릉은 대부분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에서 서울방면도 정체다. 양양에서 서울까지 약 4시간35분이 걸린다.



화촌터널동측에서 남춘천나들목까지 약 10㎞ 구간에서 차량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으며, 서종나들목에서 강일나들목까지 약 20㎞구간이 정체중이다.



서울에서 양양방면은 전구간 소통이 원활하며 약 3시간10분이 걸린다.



jongwoo42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