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도 육군 덕에 조상님 찾아봬"…수몰지 성묘객 수송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육군 11공수특전여단 간부들이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을 뒤로 하고 수몰지역 성묘객들의 이동을 돕기 위해 나섰다.



11공수특전여단은 설 당일인 5일 전남 순천에 있는 주암호에서 간부 28명과 7인승 보트 4척을 동원해 특별수송팀을 운용했다. 특별수송팀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주암호를 찾은 성묘객 100여명을 실어 나르며 성묘를 도왔다.



주암호는 1991년 댐 건설로 인해 곳곳에 고립된 묘지가 있다. 하지만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유람선 등의 운행을 금지하고 있어 묘지 접근이 제한된다.



11공수특전여단은 이 같은 수몰지역 성묘객들의 안타까운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래주기 위해 1992년부터 순천시청과 함께 성묘객 수송 대민지원을 펼쳐왔다. 올해로 28년째로 매년 100여 명의 성묘객들이 11공수특전여단 장병들의 도움으로 조상님의 묘소를 다녀가고 있다.



성묘객 김정두(57)씨는 "특전사 간부들이 명절에도 쉬지 않고 지원해줘서 성묘할 수 있었다"며 "국민들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는 군 장병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성묘객 수송지원에 나선 이성원(소령·37) 지역대장은 "명절에 성묘를 자유롭게 할 수 없는 분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국민과 함께하는 자랑스러운 육군이자, 세계 최정예 특전사의 일원으로 앞으로도 주어진 임무완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육군은 설 명절을 맞아 각 부대별로 지역 참전용사들을 위문하고, 독거노인을 돕는 등 이웃과 함께하며 국민의 군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ohjt@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