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시, GW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공정률 37% ‘순항’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울산시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GW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이 2021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시행사인 지더블유아이시(주)는 1400여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울주군 온양읍 내광리 산 77번지 일원에 부지 45만㎡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 중이다.



이 산업단지는 지난 2014년 4월 울산시로부터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받았으나 경기 부진 등으로 사업 추진에 많은 어려움을 겪다 지난 2017년 11월에서야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현재 사업구역 내 토지소유권을 100% 확보하고 전체 공정률 37%의 순조로운 사업 추진 실적을 보이고 있다.



입주업체 청약률은 70%(분양률 45%)로 산업단지로서의 면모를 갖추는 데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시는 예상하고 있다.



GW산업단지 내 유치업종은 1차금속, 전기장비, 기타 기계 및 장비,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등이다.



시는 원활한 접근성 확보와 물동량 운송을 위해 산업단지 진입도로 개설을 추진 중이다.



진입도로는 총 295억원(국비 229억원, 시비 66억원)이 투입돼 국도7호선 우회도로에서 산업단지까지 총연장 2.5㎞, 폭 8~13m(왕복 2차선)로 개설될 예정이다.



현재 실시설계를 완료했으며, 오는 5월에 착공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어려운 경기여건 속에서도 산단이 조성되면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산업용지를 적기에 공급하는 한편 산업체 유치와 관련 국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u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