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망설' 돌았던 두테르테 대통령, 페이스북 라이브에 등장

시엘리토 허니렛 아반세냐 페이스북 라이브에 등장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 [페이스북]

시엘리토 허니렛 아반세냐 페이스북 라이브에 등장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 [페이스북]

사망설이 돌았던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 생방송에 출연해 건재를 과시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사실혼 관계에 있는 시엘리토 허니렛 아반세냐의 계정을 이용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에 등장해 "내가 죽었다는 뉴스를 믿는 사람들에게 내 영혼의 영원한 안식을 빌어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또, "내가 천국에 갈테니, 신에게 인터뷰를 할 수 있는지 물어보겠다. 메시지가 있으면 내가 전달하겠다"고 비꼬았다. 이날 두테르테 대통령은 아반세냐 여사와 식탁에 앉아 간식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도 보였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두 차례 위·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건강 이상설'에 휩싸였다. 당시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런 상황에 대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데 암이라면 암이라고 말하겠다. 3기라면 치료는 없다. 이 직책이나 다른 직책을 유지한 채 고통을 연장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일에는 컨디션 난조로 공식 행사에 불참하면서는 '사망설'이 돌기도 했다. 살바도르 파넬로 대통령궁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반대파가 퍼뜨린 '가짜 뉴스'라면서 대통령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