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성환 1년 3개월만에 한라장사 등극

사진=대한씨름협회 제공

사진=대한씨름협회 제공

최성환(영암군민속씨름단)이 1년 3개월 만에 한라장사에 올랐다.
 
최성환은 4일 전북 정읍시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19 설날장사 씨름대회' 한라급(105kg 이하) 결정전(5전 3승제)에서 같은 영암군민속씨름단의 후배 오창록을 3-1로 물리쳤다.

개인 통산 여섯 번째 한라장사 타이틀 획득이다. 특히 지난해 단 한 번도 우승하지 못했던 그는 민속대회 4개 대회 중 3개 대회를 휩쓸었던 2017년 추석 대회 이후 1년 3개월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최성환은 동아대에 재학 중이던 2013년 추석 대회 때 한라장사에 올랐다. '씨름판의 전설' 이만기 이후 30년 만에 '대학생 한라장사'로 주목받았다. 동아대 시절에는 19개 대회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그는 지난해 무관의 설움을 떨쳐내며 기뻐했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