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닝썬 대표 "승리와 오랜 친구…내가 컨설팅 제안했다"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클럽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한다. [일간스포츠, 연합뉴스]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클럽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한다. [일간스포츠, 연합뉴스]

폭행 및 성폭행과 마약, 경찰 유착 논란에 휩싸인 강남 클럽 버닝썬의 대표가 4일 "늦었지만 대표의 입장에서 해명하려 한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버닝썬 이문호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여러모로 중대한 사안으로 여겨 최대한 정확하고 면밀하게 사실 여부를 체크하느라 해명글이 늦어졌다"며 "이유를 막론하고 전 직원인 장모 이사가 고객을 폭행한 점은 그의 명백한 실수이며 지탄 받아야 할 일이다. 그를 고용한 제게도 책임이 있다"고 사과했다.
 
또, 버닝썬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던 빅뱅 멤버 승리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 관계"라고 밝히며 "제가 클럽을 준비할 때 컨설팅 의뢰를 제안했다. 빅뱅 활동을 10년간 해온 베테랑인 만큼 승리가 컨설팅을 해주면 홍보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해 제가 먼저 부탁했다"고 말했다.  
 
그룹 빅뱅 멤버 승리. [연합뉴스]

그룹 빅뱅 멤버 승리. [연합뉴스]

 
이어 "본인이 직접 경영하고 운영을 맡았던 다른 사업체들과는 달리 버닝썬에서는 컨설팅과 해외 디제이 컨택을 도와줬을 뿐 실질적인 운영과 경영에는 개입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승리가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기 일주일 전 이사직을 사임한 이유에 대해서도 "저에 대한 지분 양도 문제 때문에 버닝썬을 먼저 정리하고 군대를 가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 이사직을 사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경찰과의 유착 관계, 성폭행, 마약, 물뽕, 마약판매 등 의혹에 대해서는 "근거없는 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현재 버닝썬은 검찰과 광역수사대 측에 호텔과 클럽의 CCTV 원본 영상과 클럽 관련 자료를 전부 전달했고 수사에 적극 협조 중"이라며 "폭행 사건을 제외한 모든 사건들은 전부 확인되지 않은 것들이다. 아무 근거없는 소문들도 사실로 여겨져 유포된 것이 다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승리를 포함한 저희 버닝썬 직원 400명 가량은 많은 질타를 받고 있다. 이런 일의 반복을 막기 위해, 버닝썬 대표로서 수사협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진실을 밝혀낸 후, 잘못이 드러난다면 엄격한 처벌을 달게 받도록 조치하겠다"고도 말했다.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가 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승리는 경영에 실질적으로 참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문호씨 인스타그램]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가 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승리는 경영에 실질적으로 참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문호씨 인스타그램]

앞서 버닝썬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이 세상에 알려진 후 버닝썬은 경찰 유착을 비롯한 각종 의혹에 휩싸인 상태다. 버닝썬 전 직원이라는 이들은 다수 매체를 통해 "이곳에서 마약등을 이용한 성폭행 등이 벌어졌다", "클럽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이 활발하게 공유되고 있다", "승리도 대표로 활발히 참여했다"고 폭로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