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동포, 택시에 놓고 내린 1000만원 경찰 도움으로 찾아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중국 동포가 수년간 일해 모은 돈을 택시에 놓고 내렸다가 경찰 도움으로 되찾았다.
 
지난 3일 중국 동포 A(52)씨는 가족이 기다리는 중국으로 출국하기 위해 김해공항에 도착했다.
 
항공기를 기다리던 A씨는 택시에 가방을 놓고 내린 사실을 뒤늦게 깨달았다. 가방 안에는 그가 수년간 허드렛일을 하며 모은 1000만원이 들어 있었다.
 
경찰에 신고했지만 어느 택시를 탔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었다.
 
경찰은 공항 바닥에 주저앉아 울고 있는 A씨를 달래고 CCTV를 확인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CCTV를 통해 택시를 확인하고 택시조합을 통해 기사와 연락하는 데 성공했다.
 
경찰은 출국시간이 다가오도록 택시가 차량 정체로 공항으로 오는 데 시간이 걸리자 항공사에 A씨가 비행기를 탈 수 있도록 미리 협조를 구했다.
 
마침내 공항에 도착한 택시기사에게 가방을 건네받은 A씨는 눈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중국으로 무사히 출국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