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복동 할머니는 죽지 않는다…시민단체에 2천만원 기부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여성 인권과 평화를 향한 김복동 할머니의 염원은 김 할머니가 세상을 떠난 뒤에도 계속 된다. '고(故) 김복동 할머니 시민장례추진위원회'(장례추진위)는 김 할머니 조의금 중 일부를 여성·인권·평화·노동·통일 단체 기부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장례추진위는 조의금 중 2000만원을 10개 시민단체의 활발한 활동을 위해 내놓는다고 이날 밝혔다.



여성 단체로는 미군 기지촌 여성들의 인권을 위해 활동하는 '햇살사회복지센터'와 '미투시민행동', 평화 단체 중에는 제주해군기지를 반대하고 제주를 지키기 위해 활동하는 '강정사람들', 평화로운 한반도를 위해 사드 철회 운동을 펼치는 '소성리사드철회성주주민대책위원회'와 '사드배치반대김천대책회의'가 선정됐다.



노동 단체 중에는 최근 우리 사회 비정규직 문제에 발 벗고 나서고 있는 '고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 삼성 내 노조 설립 등 노조민주화운동에 애쓰고 있는 '삼성일반노조'가 꼽혔다.



통일 단체 중에는 양심수 석방과 국가보안법 철폐에 앞장서고 있는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와 '양심수후원회', 통일 트랙터 북녘보내기운동을 추진 중인 '전국농민회총연맹'을, 인권 단체로는 '북녘식당 종업원 진상규명 및 송환대책위원회'를 지원하기로 했다.



기부금은 김 할머니 이름으로 각각 200만원씩 전달될 예정이다.



앞으로 장례추진위는 2차 나눔 기부 일환으로 여성·인권·평화·노동·통일 단체 등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의 대학생 자녀 10명을 장학생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해당 학생들에게는 4월17일 김 할머니 생일에 구(舊) 일본대사관 앞 수요시위 현장에서 200만원씩 모두 2000만원의 김복동장학금이 지급할 예정이다.



김 할머니는 지난달 28일 세상을 떠났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인 김 할머니는 이 문제를 고발하는 데 평생을 바친 평화·인권운동가다.



1992년부터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로 세상에 나서 전세계에 열악한 여성 인권의 현주소를 알렸다. 2012년 3월8일에는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성폭력으로 고통받는 여성을 지원하기 위한 단체 '나비기금'을 발족하기도 했다. 세계 곳곳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를 증언하고 일본 정부에 사과를 요구해 성노예 피해의 산 증인으로 불렸다.



jb@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