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시교육청,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 평가 '1등급'





【울산=뉴시스】박일호 기자 = 울산시교육청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하는 2018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 평가에서 1등급을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부패방지 시책 평가는 각급 공공기관이 자율적으로 추진하는 반부패 활동과 성과를 평가해 청렴성을 높이기 위한 제도로 국민권익위가 지난 2002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국민권익위는 총 6개 영역 39개 지표를 평가한 후 기관별로 5개의 등급(1~5등급)으로 분류했다.



평가 영역은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이행과 청렴생태계 조성, 부패위험 제거·개선, 청렴문화 정착, 청렴개선 효과, 반부패 우수사례 개발·확산 등이다.



울산시교육청은 대부분의 지표에서 전년에 비해 점수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이행과 청렴생태계 조성, 청렴문화 정착, 반부패수범 사례 개발·확산 등 영역에서 우수한 점수를 얻었다.



시교육청은 노옥희 시교육감의 확고한 반부패 의지가 공직사회와 교육현장에 변화의 바람을 일으켜 청렴도를 개선한 부분이 우수한 점수와 등급 획득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또 고위직의 출장비 공개와 시민이 참여하고 감시하는 공익제보센터 운영 등 기관 실정에 맞는 반부패 시책 운영, 부패 척결을 위한 제도개선과 내실있는 청렴교육으로 적극적인 변화를 모색한 것 등이 이번 성과로 나타났다고 시교육청은 설명했다.



노옥희 시교육감은 "이번 결과는 깨끗하고 투명한 울산교육의 시작을 알려주는 지표"라며 "모든 교육가족들이 합심해 시민과 학부모로부터 전적으로 신뢰받는 공교육을 확립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pih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