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이장우도 건물 매입 논란…"오해가 있다"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건물 매입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다. 가족 명의의 상가가 있는 지역에 도시재생을 위한 국비 투입이 결정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매입 시기 등이 쟁점이 됐다.
 
1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이장우 의원 아내는 2017년 상반기 대전 동구 중앙로 대전역 인근에 지상 3층짜리 상가를 11억여원에 매입했다. 이후 같은 해 9월 이 일대는 ‘대전역~옛 충남도청 중앙로 프로젝트’로 이름 붙여진 국비 투입사업지로 선정됐다. 2020년까지 국비를 포함해 총 360억원을 들여 일대를 정비하는 것이 골자다. 여기에 대전역 관광자원 활성화 사업 명목으로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에서 올해 예산 15억원이 들어갈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이 의원이 국비확보 당시 정부에 직간접적으로 의견제시를 한 것 아니냐고 지적한다. 지역 구청장을 지냈던 이 의원이 일대 사정을 잘 아는 만큼 이를 고려해 상가를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이장우 의원 측은 의혹에 반박했다. 이 의원실 관계자는 “관련 예산 확보는 대전시의 적극적인 요청에 따른 것”이라며 “이 의원이 나서 국비를 확보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후 관계에 많은 오해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민주당 등 정치권에서는 이 의원 측의 적극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은 국회의원직을 이용해 사익을 추구한 의혹을 받는 이 의원을 당헌 당규에 따라 즉각 조사하고 징계 처분하라”고 촉구했고, 바른미래당 대전시당도 “이 의원이 대전시민에게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알려야 한다”고 거들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당연히 조사하겠다”면서도 “손혜원 의원 의혹과 관련한 물타기 시도나 정권의 야당 탄압 차원에서 시도된 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