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시, 동절기 다중이용시설 안전점검 결과 349건 지적사항 발생



지난달 7~18일까지 판매장, 숙박시설, 문화시설, 노유자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안전점검

[부산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부산시는 지난달 7~18일까지 동절기(설)를 맞아 다중이용시설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총 349건의 지적사항이 발생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전문분야 기술직공무원, 민간전문가와 시, 구·군 합동으로 별도의 17개 점검반을 꾸려 판매시설, 숙박시설, 문화시설, 노유자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16개소에 대해 표본점검을 시행했다. 구·군에서도 자체계획에 따라 400개소에 대해 안전실태를 점검했다.

지적된 144건을 살펴보면 ▲소방분야(유도등 조도불량, 피난안내도 부적정, 발신기 노후 등) 87건 ▲건축분야(옥상배수구 적치물, 주차장 철골 내화피복 탈락, 외벽 매립철근 녹슮과 피복 들뜸 등) 27건 ▲전기분야(분전반 위험 미표시, 미접지 콘센트 사용 등) 28건 ▲가스분야(가스통 방치 등) 2건으로 소방분야가 가장 많았다.

이번 지적사항에 대한 처리결과를 다음 달 22일까지 다시 점검해 신속히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지속적인 시설물 안전관리로 시민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한다는 게 부산시의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설 명절을 포함한 동절기를 사고 없이 보내고, '안전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해서 앞으로도 시설물 등 안전점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시민들께서도 안전사고 예방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정하균 기자 (a1776b@naver.com)



[ 경제신문의 새로운 지평. 베타뉴스 www.betanews.net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