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실형 선고에 서울서부지검 "당연한 결과"

안희정 전 충남지사.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여비서 성폭력 혐의를 수사해온 서울서부지검은 안 전 지사가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것을 두고 “당연한 결과”라고 밝혔다. 서울서부지검 관계자는 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연한 결과다. 나와야 할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공소 유지를 철저히 해서 이와 같은 결과를 얻은 것 같다”면서 “2심 재판부가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을 상당히 인정해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찰은 (1심에서도) 피해자 진술이 일관되고 신빙성이 있다고 강조했다”면서 “당연한 결과가 2심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도 정무비서였던 김지은씨는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봤다며 지난해 3월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수사에 착수한 서울서부지검은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지난해 8월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안 전 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1심 재판부는 “저항을 곤란하게 하는 물리적 강제력이 행사된 구체적 증거는 보이지 않는다”면서 “유일한 증거는 피해자 진술”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서부지검은 당시 입장문을 내고 “법원의 무죄 선고를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피해자는 피해 사실을 일관되게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날 2심 재판부는 1심이 인정하지 않았던 업무상 위력 행사를 인정하고, 신빙성이 없다고 본 김씨의 진술도 받아들였다. 안 전 지사의 공소사실 혐의 10개 중 9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5년간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