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서울시 택시요금 16일 인상 … 5년만에 3000원→3800원

서울 택시 기본요금 800원 인상이 이달 16일 오전 4시부터 시행될 전망이다. 택시 기본요금은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오른다. 서울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0월 2400원에서 3000원으로 인상된지 5년여만이다.  
 

16일 새벽 4시부터 800원 인상
심야할증 시간대는 4600원으로
시민, “부담” “승차난 개선 필요”
전문가, “업계 달라진 모습 보여야”

1일 서울시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서울시는 기본료 인상 전제 조건으로 업계에 서비스 개선책을 제시했다. 업계가 이를 받아들이면 16일 오전 4시에 인상한다. 설 연휴 동안 막판 협의를 진행한다”고 말했다. 택시업계 관계자는 “업계는 하루빨리 인상 요금이 적용되길 바란다. 사실상 16일이 확정일로 안다”고 말했다. 서울 택시요금 인상은 지난해 12월 서울시 물가대책심의위원회에서 최종 승인됐다. 자정∼오전 4시 심야할증 시간대 기본요금은 3600원에서 4600원으로 1000원 오른다. 모범택시는 기본요금이 1500원 오른 6500원이 된다.     
 
서울역 앞에서 줄지어 정차해 손님을 태우는 택시들. 서울 택시요금이 이달 16일부터 800원 인상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서울역 앞에서 줄지어 정차해 손님을 태우는 택시들. 서울 택시요금이 이달 16일부터 800원 인상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인상 요금이 택시기사 처우 개선에 쓰이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요금 인상 후 6개월간 법인택시 사납금을 동결한다. 또 사납금 인상이 가능해지는 6개월 이후에는 요금 인상분의 80%를 택시기사 월급에 반영한다. 사납금이란 법인택시 기사가 매일 회사에 내야해야 하는 돈이다. 차량(택시) 관리비·보험료 등이 포함돼 있다. 전국 택시 회사의 사납금은 하루 평균 14만~15만원이다. 택시기사는 사납금 초과 수입과 회사에서 주는 기본급을 가져간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택시 기본료 인상에 대한 시민과 택시업계의 반응은 엇갈린다. 시민들은 요금 인상이 달갑지 않다. 직장인 서형진(32)씨는 “파격적인 인상액이라 택시 이용이 부담된다”면서 “아무래도 택시 이용 횟수가 줄 것 같다”고 말했다. 인상된 요금만큼 서비스 개선을 바라는 목소리도 높다. 직장인 김정은(35)씨는 “밤 시간대 택시 잡기가 너무 어렵다. 일부 기사들의 불친절과 승차거부도 문제다. 요금이 올라가면 서비스도 함께 좋아져야 한다”고 말했다. 
 
택시업계는 이번 인상으로 기사 처우와 서비스가 좋아질 것으로 본다. 정지구 전국민주택시노조 서울지역본부장은 “이번 인상은 이전의 인상과 달리 법인 택시기사의 실질적인 수익이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6개월간 사납금을 동결하고 인상액의 80%를 기사 월급에 반영하는 등 구체적인 대책이 있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법인 택시회사 OK택시 김충식 대표는 “5년 간의 요금 동결로 택시기사 처우가 나아지지 않으면서 퇴사자는 꾸준히 늘고, 구인난은 심각하다. 이로 인해 회사 경영도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사 처우가 좋아지면 구인난도 해소되고, 자연스럽게 서비스도 나아질 것이다”고 말했다.  
전국택시노조 등 택시 4개 단체 회원들이 지난달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에서 카풀 퇴출을 촉구하고 있다.[연합뉴스]

전국택시노조 등 택시 4개 단체 회원들이 지난달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에서 카풀 퇴출을 촉구하고 있다.[연합뉴스]

전문가들은 이번 인상을 계기로 택시업계가 달라져야 한다고 조언한다. 손의영 서울시립대 교통공학과 교수는 “승차난 해소를 위해선 심야에 개인택시들의 운행이 늘어야 한다”면서 “이번 인상이 심야 운행을 늘리는 유인책이 될진 미지수”라고 말했다. 유정훈 아주대 교통시스템공학과 교수는 “이번 인상은 택시업계가 카풀(승차공유) 영업을 반대해 시범 서비스가 중단된 상황에서 이뤄진다. 시민이 요금도, 서비스 선택권도 모두 택시업계에 양보한 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업계는 이번 인상을 계기로 택시 서비스가 나아지는 모습을 시민들에게 확실히 보여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