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9년 가장 떠나고 싶은 여행지 2위 보라카이...1위는?

2018년 국내 출국자 수는 약 2,900만 명으로 대한민국 국민의 50% 이상이 여행을 즐기는 시대다. 바야흐로 일탈이 아닌 일상으로서 여행의 시대가 온 것이다. 2019년이 이제 1개월 지나는 이 시점에도 예비 여행자들은 여행 준비로 분주하다. 올해 여행자들은 어디로 떠날 계획일까. 이에 온라인투어가 지난 12월 온라인투어 공식 페이스북에서 1,000여 명의 팔로워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를 통해 ‘여행자들이 직접 선택한 2019년 여행지’를 소개한다.
 
 
해외만큼 좋은 국내 여행지, 제주도
가장 많은 여행자들이 가고 싶다고 답한 곳은 제주도. 해외의 수많은 여행지 사이에서 제주도가 1위로 선정됐다는 점은 제주도가 외국 못지 않은 매력이 있다는 반증이 아닐까. 천혜의 자연환경은 물론 이국적인 풍경, 투명하고 맑은 해변 그리고 맛있는 음식을 자랑하는 제주는 휴양과 관광을 모두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여행지다. 이 뿐만이 아니다. ‘제주에 대해 가장 잘 아는 사람은 어제 제주를 다녀온 사람’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제주는 매번 변화된 새로운 매력을 끊임없이 보여주는 곳이기도 하다. 언제 가도 처음 간 여행지만큼의 매력을 보여주는 제주에서 2019년의 여행을 시작해보자.  
 
관광보다는 휴양, 보라카이vs하와이
일상의 반복되는 생활에 지쳐서일까. 여행자들의 58.2%가 관광지보다는 휴양지 중심의 여행을 원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여행자들의 선택을 받은 곳은 보라카이와 하와이. 휴양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이 두 곳을 고려해보자. 6개월간의 폐쇄 기간이 지나고 지난 10월 말 재개장한 보라카이는 세계 3대 비치인 ‘화이트 비치’를 품고 있는 필리핀의 대표 휴양지다. 보라카이의 가장 큰 매력은 낮과 밤 모두 즐길 거리가 넘쳐난다는 것. 낮에는 아일랜드 호핑투어, 세일링 보트 등을 체험하며 맑고 푸른 해변에서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고 밤이 되면 보라카이의 핫 플레이스 디몰에서 쇼핑몰, 레스토랑, 카페, 각종 상점 등을 구경하며 다채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하와이는 활기찬 보라카이와는 다른 또 다른 매력을 즐길 수 있는 휴양지다. 일년 내내 화창한 날씨를 자랑하는 하와이는 언제 가더라도 에메랄드 빛 바다와 하얀 모래사장 그리고 다양한 해양 액티비티가 여행자들을 반긴다. 또한 화산으로 만들어진 섬인 만큼 하와이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유의 자연환경도 눈을 즐겁게 한다.
 
낯선 곳으로의 여행을 꿈꾼다?!
알려진 유명한 여행지도 좋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곳으로 떠나보는 것도 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가 아닐까. 그래서인지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다낭, 삿포로, 파리, 프라하 등 많은 여행자들에게 사랑 받는 여행지 외에도 몰타, 이집트, 이스라엘, 나미비야, 타히티 등 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도 많았다. 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는 정보가 많이 없어 여행을 준비할 때 어려움은 있겠지만 그 수고를 충분히 감수할 만큼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을 것이다.  
온라인투어 관계자는 “매 해 고객들이 떠나고자 하는 여행지가 다양해지고 있다”면서 “이러한 고객들의 선호를 반영하여 앞으로 다양하고 이색적인 여행 상품을 개발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