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 적용한 기록관리 길 열렸다

한국외국어대학교(HUFS, 총장 김인철)는 방재현 정보·기록학 융합전공 겸임교수(스토리안트 CEO)가 3년 동안의 연구결과로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기록관리 관련 특허 2건(특허 제10-1627550호, 특허 제10-1672522호)을 등록했다고 밝혔다. 특허의 주된 내용들은 국내에서는 기록분야 최초로 인공지능의 핵심기술인 딥러닝(Deep Learning)을 기록관리분야에 적용한 발명이다.
 
정보·기록학 융합전공에서는 4차 산업혁명의 요소기술을 기록분야에 적용하기 위해 필요한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4차 산업 혁명의 주요 기술인 인공 지능은 대량으로 생산되고 관리되는 데이터 환경에서 중요한 의사결정 지원도구의 응용 기술로 자리 잡고 있다. 기록분야에서도 예외일 수는 없다. 해당 발명은 기록관리를 위한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러한 발명은 기록정보가 전자기록환경에서 데이터로 구성되어 관리된다는 점, 파편화된 기록정보의 의사결정을 수동적으로 진행해야 한다는 점, 기록정보 생산자와 검토자가 적절한 의사결정 지원도구가 필요하다는 점 등에서 착안한 것이다.
대규모 데이터로 구성된 전자기록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유용한 의사결정도구가 필요하다. 이러한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주요 기술로 딥러닝 기술을 융합한 것이다. 의료분야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는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효과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전자기록관리를 위한 의사결정지원도구의 적용연구는 초기단계이다.  
 
방재현 교수는 “종이기록환경에서 전자기록환경으로 패러다임이 변화하면서 기록관리시스템에 대한 연구는 활발히 이루어진 반면 대량으로 생산되고 보존되는 전자기록에 대해 유효한 의사결정을 위한 기능적 기술(Technology)연구는 부족하다.”고 말했다. 또한, 문서, 영상, 이미지 등 다양한 기록의 유형에 적합한 딥러닝 기반 의사결정도구 개발을 완료하고 시청각기록물과 관련된 특허를 출원 중에 있으며 인공지능 기술로 전자기록관리환경에 또 한번의 패러다임 변화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