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년만에 연근해 어업생산량 100만톤 회복…고등어>전갱이>참조기 順



【서울=뉴시스】김가윤 기자 = 지난해 연근해 어업생산량이 3년만에 100만톤을 회복했다.

1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공표한 통계청의 어업생산통계 분석결과 2018년 연근해 어업생산량은 총 101만톤으로 전년 93만톤에 비해 8.8% 증가했다.

해수부는 “2016년부터 어획 부진으로 연근해 어획량이 90만톤 초반에 머물렀다가 3년만에 100만톤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연근해 어업생산량은 2016년 90만7647톤, 2017년 92만6944톤, 2018년 100만8572톤을 각각 기록했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전년보다 고등어가 136% 늘었고 전갱이류는 127%, 참조기는 120% 증가했다. 이어 가자미류(109%), 갈치(91%), 꽃게(91%), 멸치(89%), 삼치류(84%)도 생산량이 늘었다.

해수부는 고등어류(고등어, 망치고등어)와 전갱이류의 생산량이 증가한 것은 지난해 이들을 주로 조업하는 대형선망의 휴어기가 1개월에서 2개월로 확대되고 주어장인 제주 주변해역에 연중 적정수온이 형성되면서 자원량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한 참조기는 2016년에 비해 2017년 어린물고기의 어획비율이 크게 줄어 어린 참조기가 많이 성장하고 번식에 참여할 수 있는 좋은 여건이 형성되면서 자원량이 다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반면 살오징어(-50%)는 겨울철 동해 저수온과 여름철 황해 고수온의 영향으로 어장 형성이 부진하고 붉은대게(-69%)는 연안어업과 근해어업간 조업경쟁 심화와 암컷 및 어린 개체 불법포획에 따른 자원상태 악화, 청어(-74%)는 주어장인 동해에서 여름철과 늦가을 출현한 고수온으로 어획량이 다소 줄었다.

최완현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최근 3년간 연근해 어업생산량이 감소해 걱정이 많았는데 100만톤을 회복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100만톤 이상의 어업생산량을 유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자원을 관리해 지속가능한 어업생산 체제를 구축하고 연근해어업의 고부가가치 산업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연근해 어업생산금액은 전년대비 2.3% 증가한 4조1072억 원으로 집계되었다. 어종별로는 고등어가 1564억원으로 전년대비 20.2% 늘었고 참조기 2151억원(9.5%), 전갱이류 236억원(8.2%)을 각각 기록했다. 반면 살오징어는 3598억원(-27.0%), 청어는 260억원(-26.7%), 갈치는 3519억원(-19.8%)으로 생산금액이 전년보다 줄었다.

yoo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