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현미 "설연휴 안전관리·비상대응체계 강화"…특별교통대책 캠페인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설 연휴를 앞둔 1일 오후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기흥휴게소에서 설 연휴 교통사고 특별예방 캠페인에 참여했다.



1일 국토부에 따르면 이날 캠페인에는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경찰청 고속도로 순찰대장,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전국화물자동차공제조합회장, 한국도로공사 부사장 등 관계 기관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김 장관은 "지난해 설연휴 교통사고로 37명이 소중한 생명을 잃었다"며 "'술을 마셔도, 졸려도 이번 한번쯤이야 또는 나는 괜찮겠지' 하는 운전행태가 시급히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번 연휴때 교통사고 사망자가 단 한명도 나오지 않도록 전방위적으로 예방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전좌석 안전띠 착용, 음주·졸음운전 금지 등 안전한 운행습관을 실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참석자들은 귀성객들에게 껌, 생수 등 졸음운전 방지용품과 전좌석 안전띠 의무화 등의 내용이 담긴 홍보물을 나눠주며 안전운행을 당부했다. 화물차를 대상으로 후부반사띠 무상 부착 지원 등도 함께 진행했다.



김 장관은 앞서 이날 오전 9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설연휴 특별교통대책 준비상황을 보고받았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모든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고향에 다녀올 수 있도록 안전관리와 비상대응 체계를 더욱 강화하라"며 "사고 예방 활동과 함께 2차 사고 방지를 위한 긴급 구난체계를 구축해 신속하게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