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에 나타난 4m 대왕갈치…'대재앙 전조현상' 우려

일본에서 길이 4m가 넘는 갈치가 발견돼 지진 등 대재앙 발생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일본에서 길이 4m가 넘는 갈치가 발견돼 지진 등 대재앙 발생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일본에서 몸 길이가 4m에 이르는 거대 갈치가 발견돼 대재앙 발생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SNS를 통해 확산하고 있다.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 대왕 갈치는 지난 1월 28일 도야마(富山)현 이미즈(射水)시 해안가에서 잡혔다. 어망에 걸린 갈치는 이미 죽은 상태였다.  
 
앞선 지난 1월 19일에도 도야마에서는 이런 종류의 거대한 갈치 두 마리가 더 잡혔으며, 2015년에는 대왕 갈치 4마리가 발견되기도 했다.  
 
일본에서는 심해에 사는 어종이 해수면이나 해안가에서 발견되면 대재앙이 일어난다는 통념이 있다. 심해어들은 해저 지층 움직임에 민감해 지진 발생 전 평상시와 다르게 행동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발생 전 2010년, 일본 동북부 지역에서 이런 거대한 갈치 10여 마리가 발견된 바 있다.
 
모토무라 히로유키(本村浩之) 가고시마(鹿児島)대학 종합연구박물관 교수는 "도야마 해안가에서 대왕 갈치가 발견되는 건 드문일이 아니며, 대재앙 전조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거대한 갈치 20여 마리를 수집했는데, 몸 상태가 좋지 않을 때 해수면으로 올라오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며 "그래서 죽은 채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 초대형 갈치는 '산갈치'라는 어종으로,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 등 전 세계 해양에 폭넓게 분포한다. 주로 바다 깊은 곳에 서식하며 몸 길이는 일반적으로 3m에 이른다. 과거에는 몸 길이 11m, 무게 272㎏에 달하는 산갈치가 잡힌 기록도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