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랑의 열매’ 4152억원 모금…사랑의 온도탑 101.1도 기록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사랑의 온도탑 앞에서 열린 희망 2019 나눔캠페인 폐막식에서 예종석 사랑의 열매 회장을 비롯한 참석 내빈들이 퍼포먼스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화 관장, 김민석 기부자, 예종석 회장, 안재남 기부자, 김병철 기부자, 김연순 사무총장. [뉴시스]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사랑의 온도탑 앞에서 열린 희망 2019 나눔캠페인 폐막식에서 예종석 사랑의 열매 회장을 비롯한 참석 내빈들이 퍼포먼스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화 관장, 김민석 기부자, 예종석 회장, 안재남 기부자, 김병철 기부자, 김연순 사무총장. [뉴시스]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희망 2019 나눔 캠페인’을 위해 설치한 ‘사랑의 온도탑’이 목표치인 100도를 넘겼다.
 
사랑의 열매는 지난해 11월 20일부터 진행한 ‘희망2019나눔캠페인’이 목표액을 넘어 4152억원(잠정 집계)을 모금하며 31일 종료됐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모금액은 전년도(2017년 11월 20일∼2018년 1월 31일) 모금액(4051억원)보다 101억원 증가한 것이다.
 
이로써 사랑의 열매가 캠페인 기간 서울 광화문 광장에 세운 사랑의 온도탑 수은주는 101.1도를 기록했다. 사랑의 온도탑은 목표액(4105억원)의 1%인 41억500만원이 모일 때마다 온도가 1도씩 올랐다.
 
사랑의 열매는 캠페인 초기만 해도 온도가 더디게 올라갔지만, 1월 중순부터 예년 수준을 회복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21일에는 익명의 기부자가 사랑의 온도탑 옆에 있는 ‘사랑의 우체통’에 현금 500만원을 놓고 가기도 했다. 사랑의 우체통에는 총 771만 4500원의 성금이 모였다.
 
사랑의 열매 예종석 회장은 “국민의 소중한 성금을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성심껏 지원하고, 빈틈없이 살피겠다”며 “배분금의 투명한 집행과 관리로 기부자의 신뢰, 나눔 문화의 토양을 굳건히 다지는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랑의 열매는 이날 오전 광화문 광장 사랑의 온도탑 앞에서 가수 김민석(멜로망스) 씨, 1년간 모은 성금을 2009년부터 매년 말 기부해온 소방관 안재남 씨, 직장생활 30년을 맞아 1억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한 김병철 씨 등과 함께 캠페인 폐막식을 열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