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주서 셰퍼드 34마리 탈출 소동…이유는?

셰퍼드 개.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셰퍼드 개.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충북 청주의 한 농장에서 셰퍼드 34마리가 탈출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1일 충북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59분쯤 청주시 흥덕구 원평동의 한 농장에서 셰퍼드 34마리가 탈출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 A씨는 당시 “개 수십 마리를 키우는 축사 문을 열어놨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공동대응 요청을 받은 소방은 오전 1시와 8시, 10시 세 차례에 걸쳐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40여명의 인력을 투입, 신고 접수 9시간 만에 탈출한 셰퍼드를 모두 잡아 개 주인에게 인계했다.
 
경찰은 개 주인과 채무 관계가 있는 A씨가 고의로 축사 문을 연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