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여권의 재판불복 기류에 십자포화… "대통령도 입장 밝히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실형 선고와 관련해 ‘대통령의 한 마디’를 요구하며 연일 공세를 이어나갔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일 당 비상원내대책회의에서 “댓글 조작으로 최대 수혜를 받은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이 사건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었는지 말해달라”고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일부 언론에서 대선불복 프레임을 얘기하는데 우리는 대선불복이 아니다. 진실을 규명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당 일각에서 제기한 특검 도입 주장에 대해서도 “청와대가 어떤 답을 내놓는지 기다려보겠다”며 “(특검 요구 방침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유보적 입장을 냈다.
 
더불어민주당이 “사법적폐의 보복 판결”이라고 반응한 데 대해서도 “헌법불복”이라며 강하게 성토했다.
 
판사출신인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지금 판사 개인을 공격해 적폐판사로 몰아가는 동시에 정황증거를 운운하며 판결을 흔들고 있다”며 “삼권분립의 헌법질서를 파괴하는 재판불복을 넘어선 헌법불복 행태”라 지적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아무리 대통령을 보호하고 대통령 뜻을 따르는 여당이라해도 정말 어이가 없다”며 “최소한 국회의원으로서의 역할과 도리마저 포기한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은 드루킹의 최대 수혜자”라며 “대통령도 한 마디는 해야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뿐만 아니라 문 대통령 열성 지지층을 향한 쓴소리도 나왔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여당과 청와대, 소위 문빠라고 하는 세력들의 재판 불복 여론몰이가 가히 목불인견”이라며 “민주당의 사법농단 대책위도 블랙코미디”라고 주장했다. 특히 문 대통령 열성지지자들을 향해 “문빠들이야 말로 ‘문폐’세력”이라며 “문폐세력의 민폐현상을 근절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 드루킹사건 진상조사단장을 맡았던 김영우 의원은 “170쪽이 넘는 성창호 판사의 판결문을 다 읽어봤다”며 “전 과정에 김 지사가 지배적으로 관여했다는 게 증명이 돼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에서도 판결문에 근거해서 얘기해야 되는 것 아니냐”며 민주당을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역시 민주당의 재판불복 움직임을 강하게 비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민주당의 태도는 정치적으로만 잘못된 게 아니라 헌법질서를 부정하는 대단히 잘못된 일”이라며 “사법불신 선동”이라 주장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드루킹 일당이 댓글 작업을 시작한 2016년 12월4일부터 대선 때까지 드루킹 일당의 댓글 20여만개를 살펴봤다”며 “탄핵 국면이었음에도 안철수 후보 비판 댓글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네 배 이상 많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드루킹 일당은 타겟 공작을 한 것”이라며 “민주당은 부끄러운 줄 알고 사과하라”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