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원 많은 지역에 살면 심뇌혈관질환 위험도 줄어든다

충남 공주 금강신관공원에서 그라운드 골프(ground golf)를 즐기는 노인들의 모습. [중앙포토]

충남 공주 금강신관공원에서 그라운드 골프(ground golf)를 즐기는 노인들의 모습. [중앙포토]

공원이 많은 지역에 살면 관상동맥질환ㆍ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심뇌혈관질환은 전 세계적으로 사망원인 1위로 꼽힌다. 국내에서도 인구 고령화와 서양 식습관으로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심뇌혈관질환 위험 요인의 규명과 관리는 중요하다. 최근에는 잘 알려진 개인의 위험 요인 뿐만 아니라 자세히 알려지지 않은 환경 요인의 영향을 연구하는 사례가 늘었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은 지역환경 요인 중 도시공원 면적과 심뇌혈관질환 발생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를 1일 공개했다. 연구팀은 7대 대도시(서울과 광역시)에 거주하는 20세 이상 남녀 35만1409명을 대상으로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2005년에 거주하는 시군구 단위 행정구역의 도시 공원 면적이 높을 경우 향후 8년(2006-2013) 동안의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거주지역 도시공원 면적이 적은 사람에 비해 많은 사람은 심뇌혈관질환,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발생 위험도가 각각 15%, 17%, 13% 감소했다. 서수민 연구원은 “거주 지역 주변의 도시공원 면적이 넓으면 심뇌혈관질환 위험도가 낮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을 이끈 박상민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국토교통부 데이터베이스를 연계해 거주지역의 도시공원 면적과 개인의 추후 심뇌혈관질환이 관련이 있음을 밝혔다”며 “지역의 환경 요인이 개인 건강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환경 역학 분야의 국제학술지 ‘국제환경저널(Environment International)’1월호에 발표됐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