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셋값 8000만원 뚝···신혼집으로 강동 괜찮을까

서울 서초·강남·송파와 함께 '강남 4구'로 통하는 강동구. 그만큼 주택 시세가 높아 신혼부부 등 젊은 층엔 진입하기 부담스럽다. 그런데 기회가 열렸다. 최근 강동구 전셋값의 하락 폭이 커서다. 입주한 지 23년 된 고덕동 배재현대 25평(전용면적 59㎡) 전세가 3억2000만원 선이다. 넉 달 새 8000만원 떨어졌다. 관악구 봉천동의 비슷한 연식 아파트와 별 차이 없다. 올해 서울에서 전세를 구할 생각이거나 강남 일대에 직장이 있다면 강동을 눈여겨볼 만하다.  
 
왜 강동인가 
올해 강동 안팎으로 주택 공급이 많다. 강동은 송파와 경기도 하남 사이에 낀 '샌드위치' 입지다. 서남쪽인 송파에선 9510가구의 헬리오시티가 지난해 말 입주를 시작했다. 동쪽의 하남에서는 지난해 9000가구가 입주한 데 이어 올해 4000가구가 집들이한다. 강동에서도 올해 1만 가구 넘는 새 아파트가 입주한다. 입주량이 늘면 전세 공급량도 증가하고, 자연스레 주변 전세 시세도 내려간다. 수요·공급 논리다.
 
몇 년 뒤엔 어떨까
강동 전셋값은 앞으로 2~3년간 안정적인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내년에도 강동구에선 5000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인근 하남 교산·춘궁동엔 3만2000가구 규모의 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이곳에 아파트가 입주하려면 최소 5년은 걸리지만, 전셋값에 하락 압력을 줄 수밖에 없다.
 
올해를 강동에서 전셋집을 비교적 싸게 구할 기회로 삼을 만하다. 계약 땐 전세금 반환보증에 가입하는 게 좋다. 전셋값 하락세로 2년 뒤 계약 만기에 집주인에게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일을 막기 위해서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SGI서울보증에서 상품을 취급한다. 두 곳 모두 보험에 가입한 보증금 전액을 보장한다. HUG 상품은 전세금이 수도권 7억원, 지방은 5억원 이하여야 가입할 수 있고 서울보증 상품은 전세금 액수에 제한이 없다. HUG의 연간 보증료율(아파트 기준)은 전세금의 0.128%다. 전세금 3억원인 아파트를 2년 계약하면 76만8000원을 보험료로 내야 한다. 서울보증 상품은 연 0.192%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