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부산 백화점 돌며 명품 1억원치 훔친 30대 여성

백화점을 돌며 1억원어치 명품을 훔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백화점을 돌며 1억원어치 명품을 훔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백화점에서 명품을 상습적으로 훔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1일 A(33)씨를 서울과 부산 일대 백화점 명품관에서 8차례에 걸쳐 1억원 상당 명품을 훔쳐 판매한 혐의(절도)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동선을 추적한 경찰은 휴대폰 위치추적으로 A씨를 강원도 스키장에서 검거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지난해 12월 6일부터 같은 달 21일까지 명품관에서 직원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1500만원 상당 모피코트를 팔에 걸쳐 그대로 매장 밖으로 나오는 등 서울에서 5차례, 부산에서 3차례 가방과 의류 등을 훔쳤다.
 
A씨는 훔친 명품을 중고로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장물 취득 혐의로 중고매매업자 B(58)씨 등 3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